Login
 Register
 Sitemap
 ENGLISH
 CHINESE
 JAPANESE
신개념 ORAL CARE SYSTEM 네오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작성일 : 21-04-30 13:55
'내복사근 미세손상' 르위키, 3주 안정 필요…SSG 선발진 비상
 글쓴이 : 행복나라7942
조회 : 0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SSG 선발진에 비상이 걸렸다. 아티 르위키가 당분간 결장한다.

르위키는 16일 인천 KIA전 2회초 1사 1,2루서 이창진에게 1S서 2구 슬라이더를 던지다 좌선상 1타점 2루타를 내줬다. 이때 오른손을 옆구리에 대며 불편한 표정을 지었다. 결국 후속 나주환에게 초구 커브를 던진 뒤 벤치에 사인을 보냈고, 자진 강판했다.

르위키는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고, 내복사근 미세손상이라는 결과를 받았다. 김원형 감독은 17일 인천 KIA전을 앞두고 "3주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고 했다. 르위키의 몸 상태도, 르위키의 대체 선발도 상황을 보면서 결정할 계획이다.

김 감독은 아쉬운 표정으로 "게임 전에 전혀 그런 얘기가 없었다. 미리 얘기하면 트레이닝 파트에서 조치를 했을 텐데 옆구리라는 게 던지다 갑자기 그렇게 될 수 있다. 추운 날씨에 부상이 많이 생기는 건 사실인데 경기 전에 웜업도 충분히 했고, 1회를 던졌기 때문에 몸에 열이 난 상황이었다"라고 했다.

르위키는 이날 김세현과 함께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올 시즌 3경기서 1승 평균자책점 4.05를 기록했다. 대신 이채호와 강지광이 1군에 올라왔다.

[르위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인천=김진성 기자 [email protected])



아휴... 한숨만 나오네요...